Maison

Title Image

Beautiful Blog

외식의 꽃, 패스트푸드점 인테리어

외식공간 인테리어는 고객들에게 가게의 정체성을 알려주기도 하는데요. 스테이크나 파스타처럼 묵직한 음식을 다루는 레스토랑과 햄버거나 피자 같은 캐주얼한 음식을 접하는 패스트푸드점의 인테리어가 다를 수밖에 없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미국 영화를 보다 보면 패스트푸드점에 유난히 원색이나 비비드한 컬러를 많이 사용한 점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아무래도 어린 연령대를 주고객으로 하기 때문일 텐데요. 반면 우리나라에도 입점한 미국의 쉐이크쉑을 살펴보면 차분한 톤의 모던한 인테리어를 채택하고 있습니다. 패스트푸드의 본고장 미쿡에 온 것 같은 인테리어부터, 모던하고 현대적인 감각의 인테리어까지 함께 둘러볼까요?

비비드한 패스트푸드 인테리어

미국에서 패스트푸드가 본격적으로 보급되기 시작한 건 1960년대부터인데요. 우리가 영화에서 흔히 본 원색을 바탕으로 한 비비드한 색감은 아마 당시의 유행이 아닐까 추정해봅니다.

Chiara(@chiaraalberti)님의 공유 게시물님,

ask_the_hoff(@ask_the_hoff)님의 공유 게시물님,

@Lisatherry(@lisatherry)님의 공유 게시물님,

Makina Hangar(@makinahangar)님의 공유 게시물님,

모던한 패스트푸드 인테리어

패스트푸드는 이제 국내에서도 전세대가 즐기는 음식고 있는데요. 재료부터 가격까지 고급화 전략을 나선 몇몇 매장들은 인테리어 역시 고급 레스토랑 같은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습니다.

IK-architects(@ik_architects)님의 공유 게시물님,

snack bar(@eatjosnackbar)님의 공유 게시물님,